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지사항

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 필요' 대전상의, 지역경제활성화 정책토론회

probee 2016-07-07 11:28:32 조회수 1,835

대전·충남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대전상공회의소는 대회의실에서 지식경제부 관계자와 지역기업 유관기관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승완 서울프로폴리스 대표는 "보육시설·기숙사는 민간 투자 유치가 어려운 부분"이라며 "여성이 출산 후에 일자리로 복귀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어 업체 입장에서 손실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정주여건이 부실하다 보니 우수인재 유치 경쟁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며 "정부와 자치단체의 실효적인 대책 추진으로 우수 인재 유치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화진 충청권관역경제발전위원회 사무총장도 "대전지역 총 소득은 전국 하위권"이라며 "이는 곧 재정과 인재의 역외 유출이 심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지적했다. 그는 "탄탄한 정주 여건 마련으로 근로자를 불러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 대동·둔곡 지역을 녹색성장 선도형 시범단지로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기희 대전발전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대동지역을 환경 관련 산업클러스트로 육성해야 한다"며 "시범지구로 지정해 지역 경제를 이끌어갈 신성장동력 창츨의 거점 역할을 하도록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원철 충남테크노파크 원장도 "국가출연연의 역량 강화로 대전이 핵심 연구거점 역할을 해야 한다"며 "지역 과학기술 진흥을 위해서는 출연연 분원을 충청권에 유치해야 하며 이를 위해 정부 차원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대덕 R&D 역량 공유 기반 구축과 지경부 D/B 접근성 확보, 정부와 지역간 소통 창구 확대 필요성 등도 제기됐다. 토론에 앞서 이관섭 지식경제부 실장은 올해 지경부 주요정책 추진방향과 FTA 이해와 활용을, 정하윤 대전시 경제산업국장과 남궁영 충남 경제통상실장은 각각 지역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김태영 기자 why@daejonilbo.com